"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방구뿡 0 4,997 04.11 00:43

aea8eb760d5f4045a447a816507d03d0_1912385898.jpg[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아스톤 빌라전 무실점 대승을 이끈 손흥민과 요리스가 서로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토트넘은 1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에 4-0으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와의 맞대결에서 전반 3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트린 이후 상대의 거센 반격에 고전했다. 아스톤 빌라는 전반전에만 7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지만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가 모두 막아냈다. 요리스는 지난 2006-07시즌 이후 토트넘 골키퍼 중 프리미어리그에서 전반전 동안 가장 많은 선방을 펼친 골키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요리스는 아스톤 빌라전에서 전후반 동안 8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냈다.

요리스는 아스톤 빌라전을 마친 후 영국 BBC를 통해 "콘테 감독 부임 이후 상대에게 이렇게 많은 기회를 허용한 것은 처음이었다. 예상한 것 처럼 힘든 싸움이었다. 우리는 경기 시작을 잘했지만 상대는 경기력이 꾸준히 향상됐다. 우리는 적응하지 못했고 많은 기회를 허용했다"며 "폭풍이 지나갔고 우리는 경기를 컨트롤했다. 클루셉스키, 케인, 손흥민 같은 선수가 차이를 만들어 냈다"는 뜻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요리스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손흥민은 "요리스가 없었다면 전반전은 1-3으로 끝났을 것이다. 요리스가 오늘 우리를 구했다. 우리가 필요할 때 우리의 주장이 훌륭한 활약을 펼쳤다. 모든 볼을 막아냈고 믿을 수 없는 활약이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 해트트릭과 함께 최근 3경기 연속골의 맹활약을 이어갔다. 특히 손흥민은 아스톤 빌라전에서 올 시즌 리그 17호골에 성공해 득점 선두 살라를 3골 차로 추격하게 됐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페널티킥 없이 17골을 터트린 가운데 페널티킥 득점을 제외하면 리그 득점 선두 살라보다 2골을 더 성공시켰다.

토트넘은 아스톤 빌라전 대승과 함께 최근 4연승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리그 4위 토트넘은 5위 아스날과의 격차를 승점 3점 차로 벌린 가운데 손흥민은 올 시즌 종반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78 "속타는" FA 정훈, 시간은 롯데편…"1+1년 10억" 채태인 수준일까 꼬꼬마 01.05 1239
2077 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샤프하게 2021.09.29 1236
2076 호날두, 맨유서 은퇴 → 맨유 코치 원한다… 아들 지도 위해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7 1230
2075 "득점력 살아있네!"...前 인간계 최강, 라리가 복귀 후 "3경기 3G" 작렬 토토벌개빡장군 2021.09.29 1228
2074 맨유, 데 헤아 대체자 찾았다...800억원에 "코파 아메리카 우승 주역" 노린다 꼬꼬마 2021.12.27 1226
2073 파산까지 갔던 레인저스… 제라드가 193억 "깜짝 선물" 안겼다? 토토벌개빡장군 01.05 1225
2072 어제 인터밀란에 디진거 오늘 만회한다 토까꿍 2021.09.30 1218
2071 비와소 취소 ㅎ 야메떼구다사이 2021.09.30 1217
2070 모친상→출전 시간 62분...맨유 마타, 9시즌 생활 마무리한다 야이그걸 2021.09.28 1216
2069 "충격" 토트넘, 누누 경질 고려...선수단도 감독 불만 폭발 꼬꼬마 2021.09.29 1209
2068 콘테 드디어 인정 "케인 폼 이상한 거 맞아"…그래도 변함없는 것 하나 꼬꼬마 2021.12.19 1206
2067 랑닉의 맨유 대개조 시작된다, "분데스 영건 트리오" 영입이 "스타트" 이꾸욧 2021.12.27 1201
2066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금팔찌 2021.09.28 1197
2065 "코로나 확진" 손흥민, 후유증 때문에 "폭풍 드리블" 어떡해~ 무대꽁 2021.12.10 1193
2064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토까꿍 2021.09.28 1186
2063 1차 지명 투수, 5년간 1군 데뷔도 못하고 방출…한화 잔혹사 샤프하게 2021.10.15 1181
2062 토트넘 잔류할 걸 그랬나...레알서 버려진 베일, 낙동강 오리알 신세 은빛일월 2021.12.28 1170
2061 "단장이 직접 집까지 갔는데..." 황재균과 KT, 왜 좀처럼 계약하지 못하나 대도남 2021.12.28 1169
2060 [인터뷰] 이제는 ‘롯데맨’된 내야 기대주, “기회 감사, 후회 없이 한 번 해보려고요” 개가튼내통장 2021.12.02 1158
2059 이탈리아 배구스타 후안토레나 "다음 시즌 아시아에서 뛰겠다" 느바신 2021.12.09 1157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